가르침(교리)
제목 교황 교서 「큰 기쁨」 조회수 2140
컨텐츠 추천수 45
첨부파일    
 
큰 기쁨
큰 기쁨


교황 교서 「큰 기쁨」

「가톨릭 교회 교리서」 라틴어 표준판 승인과 공포에 관한 교황 교서

큰 기쁨

LAETAMUR MAGNOPERE

존경하는 형제 추기경, 총대주교, 대주교, 주교, 사제, 부제 들과 그 밖의 모든 하느님 백성에게하느님의 종들의 종 요한 바오로 주교가 길이 기념하고자 이 교서를 발표합니다.

「가톨릭 교회 교리서」 라틴어 표준판이 빛을 보게 된 것은 큰 기쁨이 아닐 수 없습니다. 본인은 이 교서를 통하여 「가톨릭 교회 교리서」의 라틴어 표준판을 승인하고 공포하며, 이로써 이 표준판은 「가톨릭 교회 교리서」의 결정판이 될 것입니다. 이것은 제2차 바티칸 공의회 개회 30주년을 맞아, 1992년 10월 11일 교황령 「신앙의 유산」(Fidei Depositum)이 최초의 프랑스어 「가톨릭 교회 교리서」의 발행과 함께 반포된 지 5년 만의 일입니다.

최근에 「가톨릭 교회 교리서」가 특히 개별 교회들에서 폭넓게 긍정적으로 받아들여지고 널리 보급되어, 각 나라 말로 번역되고 세계의 다양한 언어 공동체에 최대한 가까이 다가갈 수 있게 된 것을 우리는 모두 기쁘게 지켜 보았습니다. 이러한 사실은 1985년 세계주교대의원회의 임시 총회가 신앙과 윤리에 관한 모든 가톨릭 교리를 망라하는 교리서나 개요서의 편찬을 본인에게 요청했던 것이 얼마나 적절한 것이었는지 확인해 줍니다.

본인은 1986년에 추기경들과 주교들로 구성된 특별 위원회가 작성한 「가톨릭 교회 교리서」를 교황령 「신앙의 유산」을 통하여 승인하고 공포하였습니다. 이 교리서는 오늘날까지도 유효하고 시기 적절하며 이번 라틴어 표준판으로써 최종 결실을 맺게 됩니다.

이번 라틴어 표준판은 이 임무를 위하여 본인이 1993년에 임명한 ‘부서간 위원회’에서 마련한 것입니다. 요제프 라칭거 추기경이 이끈 이 위원회는 위임받은 임무를 다하고자 성실하게 작업하였으며, 특히 최근 몇 년 동안 세계 여러 곳에서 다양한 교회 공동체가 교리서 본문 내용과 관련하여 제안한 많은 변경 사항들을 주의 깊게 연구하는 데 전념하였습니다.

이와 관련하여, 그렇게 많은 개선 사항이 제안된 것은 「가톨릭 교회 교리서」가 전세계적으로 그리스도인이 아닌 사람들 사이에서조차 놀라운 관심을 불러일으켰다는 것을 보여 주며, 가톨릭 교리를 온전하고 완전하게 설명함으로써 교회가 일상 생활에서 고백하고 거행하며 생활하고 기도하는 것을 모든 사람에게 알리려는 이 교리서의 목적을 확인시켜 준다는 것을 확실히 알 수 있습니다. 동시에 이것은 「가톨릭 교회 교리서」 안에 요약된 그리스도교 신앙의 핵심적이고 필수적인 요소들을 현대인들에게 가장 적절한 방법으로 제시하는 데 이바지하려는 모든 사람의 열렬한 소망에 관심을 기울이게 합니다. 또한 이러한 다양한 교회 구성원들의 협력은 본인이 「신앙의 유산」에서 “그토록 많은 목소리의 조화는 참으로 신앙의 ‘교향곡’”(2항)이라고 말했던 것을 다시 한 번 이루어 낼 것입니다.

이러한 이유로 이 위원회는 제안 사항들을 진지하게 숙고하였으며, 여러 차원에서 면밀하게 검토한 다음, 본인의 승인을 받고자 결론 사항들을 제출하였습니다. 본인은 이 가운데 가톨릭 신앙의 보고에 관한 「가톨릭 교회 교리서」의 내용을 더욱 잘 표현하거나, 가톨릭 신앙의 일부 진리들을 현대 교리교육의 요구에 더욱 부합되게 설명할 수 있는 결론 사항들을 승인하여 이번 라틴어 표준판에 통합되도록 하였습니다. 그러므로 이 표준판은 1992년 12월 본인이 교회와 세상에 공식적으로 발표한 교리 내용을 충실하게 다시 확인하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오늘 라틴어 표준판을 공포함으로써 1986년에 시작된 「가톨릭 교회 교리서」 작업이 완성되었으며, 앞서 말한 세계주교대의원회의 임시 총회의 바람도 만족스럽게 결실을 맺게 되었습니다. 교회는 이제 하나이며 사도로부터 이어 오는 영구한 신앙에 대한 새롭고 권위 있는 설명을 갖게 되었으며, 이는 “교회의 친교를 위한 유효하고 권위 있는 도구”일 뿐 아니라 “신앙 교육을 위한 확고한 규범서, 특히 지역 교리서의 편찬을 위한 확고하고 권위 있는 규범서”(「신앙의 유산」, 4항)가 될 것입니다.

이처럼 신앙과 가톨릭 교리를 참되고 체계적으로 제시함으로써, 새로운 열의를 가지고 현대인들에게 그리스도교 메시지를 낱낱이 그리고 온전히 제시할 수 있는 매우 확실한 교리교육의 길이 열리게 됩니다. 이 교리서는 지역 교회에서 모든 교리교사가, 하나이며 영원한 신앙의 보고를 전달할 수 있도록 든든한 도움을 줄 것이며, 성령의 도움으로, 이 메시지를 듣는 사람들의 다양한 필요와 상황에 맞추어 그리스도교 신비의 놀라운 일치를 전할 것입니다. 공의회 이후에 나온 이 「가톨릭 교회 교리서」를 적절하게 사용하고 이해한다면, 모든 교리교육 활동은 하느님 백성 사이에 널리 퍼진 새로운 활기를 경험할 수 있을 것입니다.

제삼천년기가 다가옴에 따라 이 모든 것은 오늘날 그 중요성이 훨씬 더 커집니다. 모든 사람이 복음 메시지를 깨닫고 받아들여서 “그리스도의 완전성에 도달하게 되도록”(에페 4,13) 특별히 복음화에 전념하여야 할 필요성이 더욱 절실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본인은 존경하는 형제 주교들에게, 본래 주교들을 위하여 만들어진 「가톨릭 교회 교리서」의 이번 라틴어 표준판의 공포를 좋은 기회로 활용하여 이 교리서를 더욱 널리 알리며 자신에게 맡겨진 공동체가 이를 훌륭한 선물로 받아들여 한없이 가멸찬 신앙의 풍요로움을 재발견할 수 있도록 해 줄 것을 강력하게 촉구합니다.

모든 하느님 백성의 조화롭고 상호 보완적인 노력을 통하여 모든 사람이 이 「가톨릭 교회 교리서」를 알게 되고 서로 나누게 됨으로써, 삼위일체 안에서 가장 뛰어난 기원과 원리를 찾을 수 있는 신앙의 일치가 강화되고 세상 끝까지 뻗어 나갈 수 있기를 바랍니다.

마리아의 몸과 영혼의 승천을 기념하는 오늘, 본인은 그리스도의 어머니이신 마리아께 이러한 소망을 맡겨 드리며, 모든 인류의 영적 선익을 위하여 이 소망들이 실현되기를 바랍니다.

카스텔 간돌포에서

교황 재위 제19년, 1997년 8월 15일

교황 요한 바오로 2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