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출판
[출판] 말씀으로 나도 너도 신나는 인생
어르신 성경공부 가르치는 윤영란 수녀 사목 체험기
2012. 06. 10발행 [1170호]
홈 > 평화신문 > 문화출판 > 일반기사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로 북마크 하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어르신 성경공부 가르치는 윤영란 수녀 사목 체험기



 어르신 성경공부 교재 「새로 나는 성경공부」를 들고 전국 방방곡곡을 누비며 어르신들을 만나는 윤영란(성바오로딸수도회) 수녀의 사목 체험기다. 윤 수녀는 이 책에서 지난 10년간 '학생' 어르신들을 가르치며 웃고 울었던 가슴 벅찬 순간들을 털어놨다.
 손주에게 95점을 받은 성경공부 노트를 자랑하며 신이 난 할아버지, '며느리에게 전화 걸어보기'라는 성경공부 숙제로 오랜 기간 담을 쌓고 지낸 며느리와 화해하게 된 할머니, 윤 수녀가 수업시간에 참외를 좋아한다고 말했더니 수업 중간에 사라졌다 수업이 끝나고 한참이 지나서야 숨을 헐떡이며 나타나 윤 수녀 손에 참외 한 봉지를 들려주는 할머니 등 성경공부반 어르신들의 각양각색 사연들이 가득 담겨있다.
   윤 수녀가 들려주는 어르신들 이야기를 따라가다 보면 어느새 웃음과 눈물이 뒤섞인다.
 할머니, 할아버지가 아닌 안젤라 학생, 베드로 학생으로 불릴 때 아이들처럼 기뻐하는 어르신들 표정을 상상하다 보면 미소가 절로 난다. 십자가 죽음을 맞이한 아들 예수를 안고 있는 성모 마리아 그림을 검게 칠하며 "자식이 죽으면 부모 가슴은 타고 또 타고 들어가 새까만 재가 돼. 나는 성모님 아픔을 잘 알지. 우리 큰아들이 교통사고로 먼저 갔으니까"하고 눈물을 보이는 할머니 이야기에선 눈시울이 뜨거워진다(성경공부는 「새로 나는 성경공부」와 함께 성경 내용이 그려진 그림을 색칠하는 「그림 따라 성경 따라」를 부교재로 사용한다).
 윤 수녀는 "하느님 말씀을 머리가 아닌 가슴으로 받아들이며, 성경공부에서 배운 대로 살려고 노력하는 어르신들 모습에서 살아계신 하느님을 체험하게 된다"고 고백했다.
▲ 윤영란 수녀와 성경공부반 어르신들. 윤 수녀는 어르신 성경공부로 얻는 보람과 기쁨, 행복으로 가슴 벅차다고 말했다.


 성경공부를 통해 '새로 나는' 건 어르신들만이 아니다. 윤 수녀도 어르신들과 만남 속에서 성장하고 성숙했다.
 강의를 시작할 때만 해도 윤 수녀는 어르신들 딸보다 어린 30대였다. 할머니들은 그런 윤 수녀가 그저 예쁘고 고마워 윤 수녀를 볼 때마다 손을 잡고 쓰다듬으며 뽀뽀도 서슴지 않았다. 처음엔 그런 행동이 민망하고 부끄럽기만해 어찌할 줄 모르던 윤 수녀는 이제 자신이 먼저 할머니들에게 달려가 안기며 너스레를 떤다.
 '어떻게 하면 어르신들에게 하느님 말씀을 쉽게 전달해 드릴까. 어떻게 해야 성경을 공부한다는 부담감과 지루함을 덜어 드릴 수 있을까' 고민하는 모습에선 어르신들을 향한 윤 수녀의 진한 애정과 사랑이 고스란히 전해진다.
 윤 수녀는 책에서 자신이 수녀가 되기까지, 또 어르신 성경공부 사도직을 맡게 되기까지 이야기도 함께 들려주며 "하느님의 놀라운 계획을 느낄 때마다 겸손해지고, 감사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어르신 성경공부로 얻는 보람과 기쁨, 행복은 말로는 도저히 다 표현할 수 없을 만큼 가슴 벅차다"면서 가슴 벅찬 체험을 담은 이 책이 행복한 노년을 찾는 이들에게 좋은 길잡이가 되길 희망했다. (윤영란 지음/박인숙 정리/바오로딸/8000원)

  박수정 기자
catherine@pbc.co.kr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로 북마크 하기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이전뉴스 다음뉴스 추천 목록
 
발행일자
지난코너
평화신문 구독, 후원회 가입 문의
우체국
평화방송 여행사
TV온에어 FM온에어 TV편성표 라디오편성표